외국환은행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국환은행

[e대한경제=홍샛별 기자] 미국 달러화 강세로 인해 달러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20억달러 넘게 줄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70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전월 말 대비 21억1000만달러 감소한 것이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5월에 3개월 만의 증가세를 보였지만, 한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기업예금(725억7000만달러)과 개인예금(144억9000만달러)이 각각 13억4000만달러, 7억7000만달러 줄었다.

개인예금은 환율 상승으로 개인의 달러 매도 성향이 커지면서 올해 1월부터 6개월째 줄고 있다. 일평균 환율은 5월 1268.4원에서 지난달 1280.8원으로 12.4원 올랐다.

통화별로는 미국 달러화 예금(736억1000만달러)이 17억4000만달러, 유로화 예금(46억3000만달러)이 5억달러 각각 외국환은행 줄었다. 일본 엔화예금(55억3000만달러)과 중국 위안화예금(16억3000만달러)은 각각 5000만달러, 1억5000만달러 늘었다.

한은은 “달러화 예금은 기업들이 수입 결제대금을 지불하고 해외투자를 위해 인출한 영향으로, 유로화 예금은 일부 증권사의 해외 파생거래 관련 증거금 납입과 현물환 매도 등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외국환은행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 e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var refer = location.hostname + location.pathname + "/dnews"; window.livereOptions = 외국환은행 ; (function(d, s) < var j, e = d.getElementsByTagName(s)[0]; if (typeof LivereTower === 'function') < return; >j = d.createElement(s); j.src = 'https://cdn-city.livere.com/js/embed.dist.js'; j.async = true; e.parentNode.insertBefore(j, 외국환은행 e); >)(document, 'script');

제호 : e대한경제 / 신문등록번호 : 서울 가00237 / 발행·편집인 : 김형철
등록일자 : 2008년 10월 21일 /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711 건설회관 12층
구독문의 547-6494~5 / 대표번호 : 02-547-5080 / 청소년 보호책임자: 장세갑
e대한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KBS 뉴스

경제 6월 외화예금 21억 달러↓…“상반기 102억 달러 감소”

입력 2022.07.22 (12:01)

지난달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이 21억 달러 넘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22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870억 6천만 달러로 전 달보다 21억 천만 달러 감소했습니다.

지난 5월에 3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한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선 겁니다.

올해 상반기로 보면 지난해 말 기준 972억 7천만 달러에서 6개월 만에 102억 천만 달러 줄어든 것으로 파악됩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외국환은행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입니다.

통화별로 달러화 예금이 736억 천만 달러로 전 달보다 17억 4천만 달러 줄었고, 유로화 예금이 46억 3천만 달러로 5억 달러 감소했습니다.

주체별로 기업예금이 6월 말 기준 725억 7천만 달러로 13억 4천만 달러 외국환은행 줄었고, 개인예금이 144억 9천만 달러로 전 달보다 7억 7천만 달러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수입 결제대금과 해외투자 자금 인출, 개인의 달러화 매도 확대 등으로 달러화 예금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NSP통신

 (사진 = 한국은행)

(서울=NSP통신) 강수인 기자 =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자 개인은 달러를 내다팔았고 기업은 해외투자 자금을 인출하면서 지난달 거주자외화예금이 21억달러(2조 7579억 3000만원) 넘게 감소했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6월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870억 6000만달러(114조 3184억 8600만원)로 전월말 대비 21억 1000만달러(2조 7706억 4100만원) 감소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환은행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가리킨다.

통화별로는 달러화예금이 전월말대비 17억 4000만달러(2조 2840억 9800만원) 감소했고 유로화예금은 5억달러(6561억원) 줄었다.

한은은 “달러화예금의 경우 기업의 수입 결제대금 및 해외투자 자금 인출, 개인의 현물환 매도 확대 등으로 감소했다”며 “유로화예금은 일부 증권사의 해외 파생거래 관련 증거금 납입, 현물환 매도 등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791억 5000만달러(103조 8606억 3000만원)로 11억 2000만달러(1조 4696억 6400만원) 감소했고 외은지점은 79억 1000만달러(10조 3795억 200만원)로 9억 9000만달러(1조 2990억 7800만원) 감소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725억 7000만달러(95조 2263억 5400만원), 개인예금이 144억 9000만달러(19조 137억 7800만원)로 각각 13억 4000만달러(1조 외국환은행 7583억 4800만원), 7억 7000만달러(1조 103억 9400만원) 감소했다.

NSP통신 강수인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외국환은행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환율상승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20억달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70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말보다 21억1000만달러 감소한 규모다. 지난 5월 3개월 만의 증가세를 보인 거주자 외화예금이 한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주체별로 기업예금은 13억4000만달러 감소한 725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개인예금은 7억7000만달로 줄어든 외국환은행 144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특히 개인예금은 환율 상승에 따른 개인의 달러 매도 성향이 커지면서 지난 1월부터 6개월째 줄어들었다.

통화별로는 미국 달러화 예금이 17억4000만달로 줄어든 736억1000만달러, 유로화 예금은 5억달러 줄어든 46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 반면 일본 엔화예금(55억3000만달러)과 중국 위안화예금(16억3000만달러)은 각각 5000만달러, 1억5000만달러 늘었다.

6월 외화예금 21억 달러 줄어…1개월 만 감소 전환

미국 달러화 강세에 따른 개인들의 매도와 기업의 수입결제 대금 인출 등으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21억 달러 이상 줄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외국환은행 잔액은 870억6000만 달러로, 전월 말보다 21억1000만 달러 감소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지난 5월에 3개월 만의 증가세를 보였지만, 한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 달동안 기업예금(725억7000만 달러)과 개인예금(144억9000만 달러)이 13억4000만 달러, 7억7000만 달러 각각 줄었다.

개인예금은 환율 상승에 따라 달러 매도 외국환은행 성향이 커지면서 올해 1월부터 6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달러 대비 원화의 일평균 환율은 5월 1268.4원에서 지난달 1280.8원으로 12.4원 올랐다.

통화별로는 미국 달러화 예금(736억1000만 달러)이 17억4000만 달러, 유로화 예금(46억3000만 달러)이 5억달러 각각 줄었다.

달러화 예금은 기업들이 수입 결제대금을 지급하고 해외투자를 위해 인출한 영향으로, 유로화 예금은 일부 증권사의 해외 파생거래 관련 증거금 납입과 현물환 매도 등으로 감소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일본 엔화예금(55억3000만 달러)과 중국 위안화예금(16억3000만 달러)은 한달 동안 각각 5000만 달러, 1억5000만 달러 늘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