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인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스크영역

실시간뉴스

폭염의 경제학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尹정부 세법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증권 인수 최신 기획이슈

1폰2번호시대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막 오른 4680 배터리 전쟁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중 무역적자

마스크영역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新 금리노마드

마스크영역

[이번 주 IPO] 8월 첫째 주 수요예측·청약 일정

  • 카카오톡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이미지 네이버블로그
  • 주소복사 이미지 주소복사

최종수정 2022.07.31 증권 인수 08:26 기사입력 2022.07.31 08:26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이달(8월) 첫째 주에는 쏘카, 대성하이텍이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한다.

◆쏘카= 2011년 설립된 쏘카는 국내 카셰어링 시장 1위 기업으로, 차량 대여를 비롯한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현재 국내 최다인 4200곳 이상의 쏘카존에서 1만8000대 이상의 차량을 운영하며 국내 카셰어링 시장에서 7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6대도시 주민의 80%는 반경 500m 내 위치한 쏘카존에 3분 이내 접근할 수 있다. 지난 증권 인수 5월 기준 누적 회원 수는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약 800만명으로 누적 앱 다운로드 수 약 1000만건, 멤버십 통합 누적 구독 65만건을 돌파했다.

총 공모주식 수는 455만주,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3만4000~4만5000원이며, 공모 예정 금액은 공모가 밴드 상단 기준 2048억원 규모다. 오는 4~5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최종 확정하고, 10~11일 일반청약을 증권 인수 진행할 예정이다. 8월 중 코스피에 상장할 예정이며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 공동주관사는 삼성증권, 인수회사는 유안타증권이다.증권 인수

◆대성하이텍=대성하이텍은 정밀 부품 사업과 완성기 사업(스위스턴 자동선반 & 컴팩트 머시닝센터)을 동시에 영위하는 기업이다. 탁월한 초정밀 가공 증권 인수 기술력을 기반으로 8000여 종의 초정밀 부품을 글로벌 산업기계 메이커에 제공할 뿐 아니라 올해부터는 2차전지 장비 부품, 해외 방산부품, 폴더블폰 힌지부품, 전기차 및 수소차 부품 등 수익성이 높은 각종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으로 전방 산업을 확대해 나가며 성장 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총 공모주식수는 332만주, 제시한 희망 공모가 밴드는 7400~90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약 246억~299억원 규모다. 오는 4~5일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9~10일 청약을 거쳐 8월 내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다.

증권 인수

두나무가 출원한 업스타트 상표권 [사진:특허청]

두나무가 출원한 업스타트 상표권 [사진:특허청]

[디지털투데이 강주현 기자] 두나무가 최근 특허청에 '업스타트'라는 상표권을 새로 출원했다. 지정상품에 기업인수상담업, 기업합병상담업 등을 포함하고 있어 일각에서는 인수합병(M&A)을 통한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8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두나무는 지난 15일 특허청에 업스타트라는 상표등록출원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업계 일각에서는 두나무가 투자자문, 인수·합병 등 신사업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 상표등록출원서에는 40개의 지정상품 중 기업경영 관련 상품이 10개나 포함돼 있다.

최화인 블록체인 에반젤리스트는 "블록체인 기반 중앙화 가상자산 거래소 사업에 수익이 집중해 있는 두나무 입장에서는 시장 불확실성을 고려한 수익 다각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증권 인수 두나무 자회사 중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투자사인 두나무앤파트너스가 있지만 이와 별개로 외연을 넓힐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최 에반젤리스트는 업스타트를 통해 두나무가 블록체인 기업을 넘어 벤처캐피탈로 탈바꿈할 것이라고도 예상했다.

해외 대형 중앙화 거래소들은 이미 M&A 거래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최근 빗썸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FTX는 올 상반기 3개 회사를 인수했다. FTX US에 주식 거래 정보를 제공하는 엠브드 파이낸셜, 캐나다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 비트보, 일본 가상자산 거래소 리퀴드 그룹 등이다.

또 제미니 거래소는 올 상반기 가상자산 포트폴리오 관리 시스템 솔루션 업체 옴닉스, 자산 관리 플랫폼 샤드 X , 대체불가토큰(NFT) 마켓플레이스 증권 인수 니프티 게이트웨이, 가상자산 신용 카드 업체 블록라이즈 등 4곳을 인수했다. 코인베이스는 지난 상반기 파생상품 거래소 페어엑스를 인수했다.

이와 관련 두나무 관계자는 "업스타트 상표를 출원한 것은 맞다. 향후 육성 과정에서 투자 가능성도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업스타트의 주 목적은 스타트업 육성이다. 자세한 계획은 수립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두나무는 "향후 5년간 총 5000억원을 투자해 서울 본사 및 지방 거점 오피스 등에 모두 1만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주요 광역시에 지역 거점 오피스를 설립하고 지역별 상담센터를 운영해 지방 IT 인재들을 육성할 방침이다.

이와 별개로 ‘UP스타트 인큐베이터’, ‘UP스타트 플랫폼’ 프로그램 등을 마련, 유망 스타트업 500곳을 육성해 약 8000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UP스타트 인큐베이터는 기술 도입에 어려움을 겪는 초기 웹3.0 스타트업에 컨설팅을 제공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밖의 스타트업에도 전문 컨설팅을 통해 웹3.0 산업 진출을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UP스타트 플랫폼은 증권 인수 블록체인 기술력을 갖춘 두나무 자회사, 투자사 등과 스타트업을 연결해 지원할 방침이다.

두나무는 지난 2018년부터 블록체인, 핀테크 등 신사업 분야 스타트업에 880억원을 투자했다. 투자 전문 자회사인 두나무앤파트너스를 통해서도 93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