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유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2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 외국인 투자유치 팔걷었다

■ 외자유치 촉진 대책'공장 설립형' 투자우대 고용유발등 효과 커 >>관련기사 외국인투자 부진으로 골머리를 앓던 정부가 외자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장재식 산업자원부 장관은 5일 이례적으로 주요 외국기업 최고경영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듣는 한편 외국인 투자정책방향을 설명, 이해와 협조를 구했다. 산자부의 이 같은 행보는 지난달 김대중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수출과 외국인투자부진을 보고받고 '외국인투자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라'는 질책성 지시를 받은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산자부는 외국기업의견수렴과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용역결과를 토대로 이르면 오는 10월께 종합대책을 마련,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정부가 현재 마련 중인 대책에는 외자유치의 걸림돌로 외국인 투자유치 지적되고 있는 노동시장의 유연성과 기업회계 투명성제고 등 핵심분야는 빠져 있어 흡인력은 떨어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 그린필드형 외자유치 우대 산자부가 이날 내놓은 대책은 주로 공장을 짓는 이른바 '그린필드형'투자우대에 초점을 두고 있다. 외국인직접투자는 '외국인이 경영권획득을 목적으로 전체 지분의 10% 이상을 매입할 경우'를 의미하는데 전체 외국인투자금액의 20~30% 정도만 그린필드형 투자로 분석되고 있다. 나머지는 배당수익을 겨냥한 단순 지분매입으로 분류되고 있다. 전남대불과 광주평동의 외국인전용단지를 각각 20만평과 10만평씩 확대한 것은 외국인투자기업의 공장입지 수요에 적극 부응하기 위한 조치다. 산자부에 따르면 전남대불과 광주평동 외국인전용단지는 각각 19만평과 29만평이지만 분양률이 94%와 88%에 달하고 있다. 국내기업용 공장용지의 분양률이 극히 부진해 일부를 외국인 전용단지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이들 2개 단지는 지난해 입주자격을 외국인지분율 30%에서 10%로 완화함에 따라 분양이 급격히 호조를 보였다고 산자부는 설명했다. 또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요건을 완화하기로 한 것도 같은 제조업 투자우대조치의 일환이다.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되면 소득세와 법인세가 7년간 100% 면제되고 토지임대료를 한푼도 내지 않아도 되는 등 각종 혜택이 뒤따른다. 그러나 지정요건이 까다로워 수혜기업이 그다지 많지 않은 실정이었다. ◆ 국고에서 고용보조금 지원 그 동안 유명무실하던 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한 고용보조금제도가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투자촉진법은 일정규모 이상의 대규모 투자기업에 한해서는 고용보조금을 지방자치단체가 지급하도록 하고 있으나 경남도 외에는 재원부족으로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그린필드형'외국인투자는 고용유발 및 지역경제활성화 효과가 큰 만큼 정부가 일정액을 부담하면 지자체가 외국인 투자유치에 발벗고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불투명한 하반기 전망 상반기중 외자유치실적은 신고액 기준으로 67억달러. 이는 지난해보다 16% 가량 늘어난 수치지만 지분위탁이나 다름 없는 SK텔레콤의 신고액 29억6,000만달러를 제외하면 절반가량 준 셈이다. 다만 지난 5월 중 하락폭이 둔화된 데 이어 6월 중 외국인 투자가 2월 이후 처음으로 늘어나 다소 호전될 기미다. 하지만 외국인 투자는 ▦세계경기 회복속도 ▦낙후된 투자환경 ▦정부 주도의 기업 구조조정 마무리 등을 감안할 때 당분간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대우자동차 매각협상이 진행되는 등 긍정적 요인이 없지는 않지만 대우차ㆍ효성사태에 이어 또다시 7월 하투가 이어지고 있는 현재의 상황은 외국인투자의 외국인 투자유치 발목을 잡고 있다. 권구찬기자

연구과제 상세정보

외국인투자유치는 그 경제적 파급효과로 인해 각국 정부가 경쟁적으로 유치하려는 경제정책의 주요 대상이 되고 있다. 본 연구는 외국인투자정책 수단 측면에서 투자촉진활동을 연구대상으로 하여 현재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각국의 투자유치조직의 설립에 대한 타당성 .

외국인투자유치는 그 경제적 파급효과로 인해 각국 정부가 경쟁적으로 유치하려는 경제정책의 주요 대상이 되고 있다. 본 연구는 외국인투자정책 수단 측면에서 투자촉진활동을 연구대상으로 하여 현재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각국의 투자유치조직의 설립에 대한 타당성과 재정투입 근거에 대한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하고자 한다. 특히 기존연구에서 간과하였던 각국의 투자유치체계에서 외국인투자촉진기관(IPA)의 존재형식, 미션, 업무영역 등 조직의 지배구조(corporate governance) 및 업무범위를 IPA 활동능력의 질적지표로 보강하여 각국 정부의 효과적인 투자유치체계 설계에 이론적·실증적 근거를 제공한다. 또한 기존 논문이 IPA의 촉진활동이 어떤 이유 및 경로로 투자유치성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가에 대한 이론적, 논리적 접근이 미흡했다. 즉 기존 연구에선 IPA가 존립의 이론적 근거를 밝히는 것보단 IPA의 역할을 구분하여 정리하고 이런 역할을 수행하는 IPA의 존재가 투자유치에 긍정적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는 가정하에 실증분석을 시도하였다. 그러나 본 연구는 기존 연구에서 부족했던 IPA와 투자유치성과간 연관성에 대해 보다 거래비용적 접근, 제도학파이론 등의 심층적 이론적 접근을 시도하여 학술적 가치제고를 꾀한다. 본 연구추진 목표를 요약하면 (1) 외국인투자 결정요인에 외국인투자촉진기관의 투자촉진활동을 포함시켜 외국인투자 정책수단 추진의 근거를 제공하며 (2) 기존 연구에서 간과하였던 IPA의 지위 및 지배구조를 주요 설명변수로 삽입하였고 (외국인 투자유치 3) IPA 활동이 외국인투자유치 성과에 미치는 논리와 이론을 보강함으로서 논문의 학술적 가치를 증대시킨다는 것이다.

IPA와 외국인투자 유치성과에 대한 연구는 전통적인 FDI 이론 연구자 그룹보다는 월드뱅크, UNCTAD 등 국제기구를 주축으로 수행되고 있다. 월드뱅크의 국제보증기구(Multilateral Investment Guarantee Agency) 개도국의 IPA의 투자유치 내부능력 향상 프로그램을 운영하 .

IPA와 외국인투자 유치성과에 대한 연구는 전통적인 FDI 이론 연구자 그룹보다는 월드뱅크, UNCTAD 등 국제기구를 주축으로 수행되고 있다. 월드뱅크의 국제보증기구(Multilateral Investment Guarantee Agency) 개도국의 IPA의 투자유치 내부능력 향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UNCTAD는 FDI를 통한 개도국 빈곤퇴치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외국인투자의 긍정적 경제효과를 제고시키는데 노력하고 있다. 본 연구의 결과물은 학술적 측면에서 공헌뿐만 아니라 이처럼 국내외 외국인투자정책과 관련한 제도운영 및 성과측정에 대한 시사점을 제공할 것이라 기대한다. 영국과 싱가포르와 같은 투자유치 선진국에 외국인 투자유치 비해 우리나라의 투자유치 체계는 역사가 짧다. IMF 이후부터 외국인투자 유치의 필요성이 부각됐지만 짧은 역사와 경험으로 불필요한 시행착오도 많이 겪었다. 외자유치업무가 재경부에서 산자부로 이관된 이후(1999년 5월)에도 각 부처의 외자유치업무는 중복·분산돼 있어 비효율성이 발생하였으며 중앙정부와 지자체간, 지자체와 지자체간 갈등도 종종 발생하였다. 외국인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입지편의 프로그램 중첩운영도 마찬가지다. 외국인투자지역, 외국인투자전용공단, 관세자유구역, 자유무역지역, 경제자유구역 등이 제 각기 운영됐으며 이러한 상황에서 IPA의 존립형태 및 투자유치 체계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방향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게 됐다. 따라서 본 연구는 이러한 상황에서 학술적, 논리적 측면에서 올바른 제도개선에 대한 근거를 제공하는데 외국인 투자유치 그 활용성이 높다고 하겠다.

1. 연구과제설정: 본 연구에선 다음과 같은 IPA의 지배구조 유형을 구분하는 분석틀을 제시한다. IPA 조직형태 구분은 “소속”과 “독립성”을 기준으로 네 가지 조합을 상정한다. 즉 제1형태: 정부 부처의 내부 단위, 제2형태: 대통령 또는 총리실 직속 정부조직, 제3형태: .

1. 연구과제설정: 본 연구에선 다음과 같은 IPA의 지배구조 유형을 구분하는 분석틀을 제시한다. IPA 조직형태 구분은 “소속”과 “독립성”을 기준으로 네 가지 조합을 상정한다. 즉 제1형태: 정부 부처의 내부 단위, 제2형태: 대통령 또는 총리실 직속 정부조직, 제3형태: 관련 부처가 관장하는 독립기관, 제4형태: 별도 독립기관(부처와 같은 급이나 독립적으로 운영) 등이다. 이러한 네 가지 설립형태 구분은 각각 IPA의 운영 유연성과 원스톱서비스 제공 능력에서 차이가 있으며 이중 제1형태보단 제4형태의 설립구조가 더욱 외국인투자유치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연구과를 다음과 같이 설정한다. <연구과제1>운영 유연성과 원스톱서비스 제공능력이 높은 IPA 지배구조는 외국인투자유치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 다음 연구과제로 IPA 서비스의 겸업화와 외국인투자 유치성과간 관련성 문제를 설정하고 분석한다. IPA 고유활동 범주인 외국인투자유치 기능수행뿐만 아니라 해외투자촉진, 수출촉진 등의 서비스 겸업화는 긍정적 측면과 부정적 측면을 동시에 가질 수 있다. 본 연구계획서에선 경험공유와 네트워크의 외부성(외국인 투자유치 또는 조직운영의 규모의 경제)에 초점을 맞춰 정의 시너지효과(positive synergy) 발생을 연구가설(범주)로 설정하고 실증분석을 시도한다. 이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과제는 다음과 같다. 외국인투자유치 업무와 함께 IPA가 수행하는 국제화지원 겸업 서비스는 외국인투자유치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 2 연구방법론: 분석대상은 IMD 국가경쟁력보고서의 분석대상국가인 55개국(55개 IPA)을 포함하여 그 이상으로 하고 데이터 수집은 KOTRA의 해외네트워크를 활용한다. 설문자료(1차자료)와 출판자료(2차자료) 모두를 활용하며 연구논문의 실증모형은 IPA의 지배구조와 관련한 변수 외에 외국인투자성과에 영향을 주는 결정요인에 관한 변수를 통제변수로 모형 내 삽입하여 주효과 요인분석을 시도한다. 통제변수는 경제적 요인(시장매력도, 생산효율성, 기술력 등)뿐만 아니라 사업편의적요인(사회투명성, 관료주의, 개방화 정도 등)을 모형내 삽입하고 비중높은 각 요인에 대해선 복수지표를 사용한다. 즉 측정변수로 IPA 지배구조형태(dummy variable)와 함께 IPA 직원수, 연간예산, 설립연도, GDP 성장률, 1인당 GDP, 노동임금비용, 자본비용(이자율), 법인세율 등을 채택한다. 통계기법으론 다중회귀분석(multiple regression analysis), 경로분석(path analysis), 분산분석(ANOVA)분석을 실행한다.

  • 한글키워드
  • 지배구조,투자유치체제,외국인투자촉진,외국인직접투자,외국인투자 정책,투자유치기관,외국인투자 결정요인
  • 영문키워드
  • Investment Attracting Governance,Determinants of Foreign Direct Investment,Investment Promotion Activity,Inward Foreign Direct Investment,Investment Promotion Policy,Investment Promotion Activity

외국인투자의 유치는 높은 경제적 파급효과로 인해 각국 정부의 주요한 경제정책 대상이 되고 있다. 그런데 선진국 및 개도국 정부의 더 많은 투자유치를 위한 각별한 투자유치 환경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단시간 내 성과를 이룩하기 어렵다. 왜냐하면 다국적기업들의 .

외국인투자의 유치는 높은 경제적 파급효과로 인해 각국 정부의 주요한 경제정책 대상이 되고 있다. 그런데 선진국 및 개도국 정부의 더 많은 투자유치를 위한 각별한 투자유치 환경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단시간 내 성과를 이룩하기 어렵다. 왜냐하면 다국적기업들의 투자결정 시 고려하는 현지국의 시장수요(market), 생산효율성(operational efficiency), 천연자원(natural resource), 전략적 자산 및 기술력(strategic assets and capabilities) 등 경제적 요인들(economic determinant)은 단기적으로 인위적 향상을 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진출기업에 대한 사업편의(business facilitation) 요인은 정부의 집중적인 노력으로 가시적인 투자환경개선 성과를 올릴 수 있는 변수가 된다. 대표적인 사업편의적 변수로는 투자유치기관(Investment Promotion Agency: IPA)의 투자촉진활동, 정부의 조세감면 및 보조금 지원과 같은 투자인센티브, 외국인생활 거주시설, 외국인학교, 영어소통 촉진, 기타 문화·생활환경 인프라 구축 등이 있다. 본 연구에서는 외국인투자 결정요인으로서 사업편의 요인, 특히 외국인투자정책 수단 측면에서 투자촉진활동과 그 성과를 연구대상으로 하며, 이때 주요 변수로 IPA의 지배구조 형태를 실증모형 내 삽입한다. 즉, IPA는 다른 국가 행정조직, 경제기관과 함께 국가조직 지배구조(governance)의 구성요인 중 하나이다. 국가기관 내에서의 IPA 존립형태(status), 즉 국가 지배구조 내 위치 외국인 투자유치 및 지위는 IPA의 내부역량 및 활동범주와 무관치 않다. 예를 들어 IPA의 존립형태가 공무원을 주축으로 한 국가기관(bureau 형태)이냐 또는 민간인 위주의 민간기구(agency 형태)이냐는 IPA 조직규모와 기능에 영향을 미치며, 또 IPA가 단위부처 수준에 설립되어 있는 경우와 부처 이상의 상위 기관(대통령 및 총리)에 소속되어 있는 경우도 IPA의 권한 및 활동 폭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예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본 연구는 수집된 97개의 1차 자료를 실증분석에 사용하여, 통계분석 방법으로 AMOS(ver. 7.0)를 이용한 구조방정식모형(structural equation model)을 실시하였다. 실증분석 결과는 본고가 설정한 가설을 지지하여, 다음과 같은 정책적 시사점들, 즉 경험축적과 인력이 보강된 IPA일수록 외국인투자 촉진성과가 높으며, 이와 같은 외형적 조직요인 이외에도 조직의 독립성과 원스톱서비스를 용이하게 하는 포괄적이며 강력한 권한(소속상층성)을 가질 경우 외국인투자 촉진성과는 증대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nvestment Promotion Agency (IPA)’s structure and its performance. This article conducts structural equation analysis with maximum-likelihood estimations focusing upon the agency’s organizational stru .

This article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Investment Promotion Agency (IPA)’s structure and its performance. This article conducts structural equation analysis with maximum-likelihood estimations focusing upon the agency’s organizational structure, i.e., hardware (substructure) and software (IPA governance). The empirical results show that not only the IPA’s the hardware measured by the age, overseas staff, and number of IPA, but also the software measured by the organization dependency (independent IPA) and the power of competent authority (presidential/prime ministry organization), positively affects the attraction of foreign investment. From these results, we infer that a well-designed IPA governance will lead to outperforming in attracting foreign investment through effective promotion service (one-stop service), even if an IPA lack of employment and overseas network budget. We suggest the policy makers take non-hardware factors such as the IPA’s governance structure into consideration when establishing the investment inducement policy.

본고는 외국인투자 유치기관(IPA)의 조직구조와 유치성과 간 관계를 구조방정식모형을 이용하여 실증분석 한 논문이다. IPA의 조직구조를 외형적 하부구조(설립연도, 총직원 수, 해외직원 수)와 지배구조(조직독립성, 소속상층성)으로 나눠 97개 실증자료를 토대로 실증분 .

본고는 외국인투자 유치기관(IPA)의 조직구조와 유치성과 간 관계를 구조방정식모형을 이용하여 실증분석 한 논문이다. IPA의 조직구조를 외형적 하부구조(설립연도, 총직원 수, 해외직원 수)와 지배구조(조직독립성, 소속상층성)으로 나눠 97개 실증자료를 토대로 실증분석을 시도한 결과, 외형적 하부구조뿐만 아니라 지배구조 측면에서, 조직의 독립성이 높고(정부로부터 독립기관) 관할 기관이 상층적(부처 단위수준보다는 대통령/총리 소속)일 때 투자유치활동 성과가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사실은 IPA의 외형적 구조에만 국한하여 투자유치활동과 유치성과 간 연관성을 밝힌 기존 연구들을 보완하는 차별적인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한다. 즉 상대적으로 최근에 IPA를 설립하여 경험이 부족하거나 인력 및 해외네트워크가 부족한 IPA라도 지배구조의 설계(특성)에 따라서는 투자유치 성과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지배구조 또한 외국인투자 정책의 중요 정책변수로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본고의 연구주제와 실증결과는 현장에서 외국인투자정책과 관련한 제도운영 및 성과 측정에 대한 직접적인 시사점을 제공할 것이라 기대한다. 영국과 싱가포르와 같은 투자유치 선진국에 비해 우리나라 및 아시아 개도국들의 IPA 설립 역사는 길지 않다. 선진기술 유입, .

본고의 연구주제와 실증결과는 현장에서 외국인투자정책과 관련한 제도운영 및 성과 측정에 대한 직접적인 시사점을 제공할 것이라 기대한다. 영국과 싱가포르와 같은 투자유치 선진국에 비해 우리나라 및 아시아 개도국들의 IPA 설립 역사는 길지 않다. 선진기술 유입, 지역개발, 고용창출 등의 경제효과를 발생시키는 외국인투자 유치는 선진국보다도 오히려 개도국에서 절실히 필요한 형편이다. IPA 설립에 투입할 재정(예산) 부족한 개도국 정부로서는 IPA의 지배구조를 통한 투자촉진성과 제고방안은 정책 사안으로 검토되기 충분하다. 가설 및 실증결과를 기준으로 하여 정책현장에서 고려할 수 있는 IPA 조직유형 별 특징 또한 현장에서 실질적인 정책결정에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외국인 투자유치

지난 주요뉴스 한국경제TV에서 선정한 지난 주요뉴스 뉴스썸 한국경제TV 웹사이트에서 접속자들이 많이 본 뉴스 한국경제TV 기사만 onoff

긍정적 요소로 작용했다.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투자유치 분야에서도 ▲2021년 18개 사와 1조2842억원의 경제자유구역 입주 계약 체결 ▲ 외국인 투자 기업 4개 사와 약 9천만 달러 상당 투자 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거뒀다. 신낭현 경기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우수한 점은 더 발전시키고 부족한.

기업인 프랑스 발레오(대표 외국인 투자유치 크리스토퍼 페리엣)와 투자유치 협약을 맺었다. 발레오는 대구국가산업단지 1단계 미래형 자동차 부지 1만3056㎡에 총 5600만달러(약 728억원)를 투자 해 가칭 발레오모빌리티코리아 외국인 투자 법인을 설립해 2024년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ADAS(첨단보조주행장치) 자율주행용 인지 센서 및.

‘ 투자 순유출(한국의 해외직접 투자 - 외국인 직접 투자 )’이 1571억달러로 역대 정부 최대치로 불어났다. 과도한 규제와 낮은 조세 경쟁력, 경직된 노동시장이 외국인 의 직접 투자 를 가로막고 국내 기업의 해외 탈출을 부추긴 것이다. 그로 인해 매년 6만 개의 양질의 일자리가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는 게 추경호 부총리 겸.

60%, 외국인 이 40% 정도다. 현지 부동산 중개회사와 손잡고 대출 사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LA에서 콘퍼런스 개최도 계획하고 있다. "한국 사업은 이미 손익분기점을 넘어가고 있고, 미국 사업도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저희가 이번에 300억원 정도까지 추가 투자 를 받을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한데 앞으로.

상품,보험,고객,정도,대출,사업,투자,연금,대표,서비스

ㅣ베트남 FDI 유치 , 투자유치 액 절반 이상이 제조·가공업에 집중 KVINA와 코참이 함께하는 베트남 비즈뉴스입니다. 현재 베트남 내 진행중인 외국인 직접 투자 (FDI) 프로젝트는 4261.4억 달러 규모로 총 3만4898건이 진행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베트남 제조·가공업 부문은 2520억 달러로 전체 FDI의 약 60%를.

베트남,제조,달러

플러그파워가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서구 청라국제도시에 외국인 투자 기업 'SK E&S·플러그파워 합작법인'의 국내 생산시설 유치 , 수소 산업 육성 및 고용 창출을 위한 상호 협력입니다. 오는 2025년까지 외국인 투자유치 ‘수소차 1만 대 운행’을 목표로 합니다. 수소경제 기반 시설 유치 및 친환경차 인프라 구축에 힘을 쏟.

서구,수도권매립지,인천,매립지,인천시,조성,청라,수소,상점가,인구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차원에선 우수한 외국인 ·국내 복귀 인력의 유치 를 위한 세제지원을 확대하고 벤처기업 스톡옵션 비과세 한도를 상향하기로 했다. 벤처 투자 선순환 체계 구축 차원에선 벤처캐피탈사의 지분 인수에 대한 세제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글로벌 유니콘 기업이 배출될 수 있도록 우수 기업과 투자 자의 .

확대,민간,벤처,지원,조성,기업

취약한 조세 경쟁력을 꼽는다. 2000~2021년 투자 순유출액(해외직접 투자 - 외국인 직접 투자 )이 403조원(3015억달러)에 달할 정도로 불균형이 심한 데는 구조적인 한계도 있지만 스스로 경영환경을 옥죈 탓도 크다는 지적이다. 대표적인 게 법인세다. 한국의 법인세 최고세율은 25%로 경제협력개발기구 38개국 중 아홉 번째로.

투자,정부,한국,국내,법인세,규제,영국,과도,외국인직접투자,규모

취약한 조세 경쟁력을 꼽는다. 2000~2021년 투자 순유출액(해외직접 투자 - 외국인 직접 투자 )이 403조원(3015억달러)에 달할 정도로 불균형이 심한 데는 구조적인 한계도 있지만 스스로 경영환경을 옥죈 탓도 크다는 지적이다. 대표적인 게 법인세다. 한국의 법인세 최고세율은 25%로 경제협력개발기구 38개국 중 아홉 번째로.

투자,법인세,법인세율,한국,과도,규제

허용 계획 7월 15일 태국은 주거지 투자 를 통한 경제활성화를 위해 외국인 에게 주거용 토지를 완전히 소유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이라고 정부 관리가 밝혔다. 태국은 외국인 투자유치 과거 수십 년 동안 투자 , 은퇴 및 소규모 사업을 위한 인기 있는 해외 투자 처 였지만, 외국인 의 토지 소유는 제한되어 왔다. Thanakorn Wangboonkongcha.

연구보고서

본 연구의 목적은 국제투자의 자유화가 심화되어 국가간 장벽이 엷어지는 시점에서
지방자치단체로서 서울시가 실천할 수 있는 외국인직접투자 유치 방안을 모색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우선 서울시 소재 외국인기업에 대한 기초통계를 작성하여 업종별
·국가별·년도별 투자현황 및 경향을 파악하였다. 그리고 외국인기업 대상의 기존
설문조사의 분석과 주한 외국대사관 통상담당관(상무관)들과의 면담을 통하여
서울시의 투자환경, 기업활동의 애로사항 등을 파악하였다.

연구결과 투자현황에 비추어 볼 때 서울시는 투자유치업종과 대상국을 명확히
하고, 성장하고 있는 업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특히 투자유치업종은 서울시
산업정책에 부합하는 산업구조고도화 업종(전기 및 전자업, 고차 생산자서비스
업 등)과 서울시가 지닌 장점을 살린 서울형 산업(섬유 및 의류업, 소프트웨어
개발 등)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 한편, 투자국이 과거 일본과 미국 중심에서 최
근에는 유럽과 동남아국가들로 다양해지고 있어 이들 국가에 대한 홍보를 강화
하여야 한다.

또한 투자환경 면에서 서울시는 시장규모가 크고 협력업체와 공급업체가 집중
되어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국내의 복잡한 행정절차와 제도의 개
선이 요구되며, 이와 더불어 서울시는 공장설립 규제가 많고, 고임금·고지가·
고물가라는 단점을 극복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결론적으로 서울시는 서울시 산업정책에 부합하는 외국인직접투자 유치 방향
을 설정하고, 외국인기업을 도와주려는 자세를 지녀야 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
외국인투자지원실'(가칭)을 운영하여 외국인투자기업에 one-stop 서비스를 제공
하고, 인터넷을 바탕으로 업무의 효율화를 꾀하며, 통상산업부·KOTRA 등 관련기
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투자설명회 등을 통한 적극적인 홍보를 강화하여야 한다.

이러한 투자유치정책을 통한 기대효과는 서울시 산업구조의 고도화, 고용창출,
기술습득 등이며, 정책을 시행할 때에는 각종 보조금이나 세제혜택 등을 제공함
에 있어서 WTO, OECD 등에서 정한 국제투자규범 저촉 여부를 유의하여야 한다.

외국인 투자유치체계 외국인 투자유치 보완

우리나라는 그동안 외국인 투자유치를 위해 지난해 외국인 투자촉진법을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이는 외국인 투자를 통해 국내에 부족한 투자재원을 확보하고 고용을 촉진시키며 선진국의 기술과 경영을 습득토록 해 국제경쟁력을 높여 국민경제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다.이 법에는 외국인 투자유치를 위해서 투자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고 또 유치 인센티브제도를 도입해 조세 감면해택을 비롯, 많은 수혜조항을 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외국인 투자지역을 설치해 인프라를 구축하고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한 서비스체제를 강화, 인·허가 민원의 신속처리를 위해 소위 원 스톱 서비스제도를 도입해 KOTRA내에 전담창구를 두고 있음도 주목할 만하다. 지금까지 외국인 투자유치 실적은 기대만큼은 못되어도 나름대로 성과는 거두고 있다고 한다. 다행한 일이다. 그러나 법 취지 그대로 외국인 투자 촉진을 위해서는 이제 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경영하는 일이다. 정부가 『세계에서 가장 기업하기 좋은 투자환경』을 조성하려는 정책적 의지가 있는 이상, 국민들의 외국인 투자의 긍정적 역할에 대한 인식 전환도 뒤따라야 한다. 지금 세계경제의 글로벌화가 가속화되면서 외국인 직접투자가 세계경제성장의 실질적인 원동력으로 등장하고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해외 현지국의 국적을 갖고 자본을 비롯한 복합적 생산요소를 이전시켜 현지국에서 생산과 마케팅 등의 경영활동을 하는 이른바 다국적기업의 자회사에 의한 매출액은 전세계 수출규모를 능가하고 있다. 이처럼 날로 커지고 있는 다국적기업들의 역할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다시 말해 다국적기업들의 글로벌 경영전략이 그 만큼 강화되고 있다. 사정이 쯤되니 지난해 50여개국이 새로운 투자인센티브를 도입하거나 기존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다 외국인 투자 자유화를 위한 국제협력이 강화되고 있어서 OECD나 WTO 같은 국제기구를 중심으로 다자간 투자규범제정을 위한 논의도 활발하다. 이같은 투자환경의 변화를 고려해 보면 세계적인 투자유치 경쟁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우선 외국인 투자유치체계의 재정비다. 이를 위해 첫째 M&A투자 활성화 방안의 하나로 기업구조조정 전문회사 설립을 유도 지원하고 원활한 자금 지원을 위한 기업구조조정 조합 결성이 필요하다. 둘째 영국, 프랑스, 아일랜드의 모델을 참조해 중장기적인 외국인 투자정책 수립과 효율적 관리를 위해 현재 우리나라의 투자관련 담당 부처의 통폐합을 통해 투자정책과 관리담당창구의 일원화를 기해 정책 수립의 효율성을 높이고 업무의 일관화를 꾀해 작은 정부의 실천을 기해야 할 것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