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지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산출하는 글로벌 주가 지수는 1∼6월에 20.9% 떨어졌다. 사진=로이터/연합

[경제동향] 싱가포르 주가지수(STI) 1987년 블랙먼데이 이후 최대 낙폭 기록(1.23)

싱가포르 주식시장의 대표 지수인 STI(Straits Times Index)가 미국발 서브프라임 사태가 아시아 경제 및 금융기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로 87.10월 블랙먼데이 이후 가장 큰 낙폭(187.10 포인트)을 기록하면서 심리적 지지선인 3,000 아래로 하락하였는 바, 관련 내용을 아래 보도함.(주싱가포르대사관 1.23일자 보고)

□ 싱가포르 주식시장은 1.21일 개장 직후 대형주인 Singtel 및 DBS Gruop 주식의 대규모 매도로 80포인트 하락한 후 다소 안정되는 기미를 보였으나 오후 들어 일본, 홍콩시장 폭락의 영향이 미치면서 추가로 80포인트 하락하여, 하락폭으로는 87.10월 블랙먼데이 이후 최고를, 하락률로는 01.9.11사태(7.47% 하락) 이후 최고인 6.03%를 나타내면서 종가기준 2,917.15를 기록하였음

o STI는 작년초 3,000을 돌파한 이후 일시적으로 3,000아래로 떨어지기는 하였으나(‘07.3.5일 2,982.29) 줄곧 3,000 이상을 유지해 왔는데 어제 그동안 심리적 지지선으로 여겨왔던 3,000 아래로 하락함

o 2008년 들어 STI는 작년말(3,482.30) 대비 16.2% 하락하면서 시가총액이 S$620억 감소하였음

o 한편 STI 하락률은 아시아 증시중 인도 Bombay Sensex(7.41% 하락) 다음으로 높은 수준임(홍콩 항셍지수 5.49%, 상하이 종합지수 5.14%, 쿠알라룸푸르 종합지수 2.15% 하락)

□ 이번 주가폭락은 그동안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쳐온 미국의 경기침체가 미 정부의 경기부양책에도 불구하고 피할 수 없다는 우려에 더해, 서브프라임 사태와 관련하여 아시아 주요은행들이 대규모 손실상각이 불가피하다는 전망, 최근 큰 주가지수 손실을 입은 헤지펀드들이 1.21일 미국 시장이 휴장(마틴루터킹 데이)임을 주가지수 감안하여 투자자들의 환매에 대응한 자금마련을 위해 아시아 시장에서 대규모 주식매각에 나선 것 등이 가세한 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됨

o 싱가포르 주요 경제지 Business Times는 홍콩언론을 인용, Bank of China(BOC), Industrial Commecial Bank of China(ICBC), China Construction Bank(CCB) 등 중국 주요 은행들이 서브프라임 사태와 관련하여 상당 규모의 충당금을 쌓아야 할 것이라고 보도함

  • 서브프라임 관련 투자규모는 BOC가 US$79.5억, ICBC가 US$12.3억, CCB가 US$10.6억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BOC는 4/4분기중 US$8억~10억의 상각이 예상됨

o 주가는 헤지펀드들의 보유비중이 높은 SingTel, DBS, Singapore Exchange 등 대형주뿐만 아니라 세계 경기와 연관성이 높은 세계8위의 싱가포르 해운회사 Neptune Orient Lines 등 전 종목에서 하락세를 보임

□ 향후 싱가포르 주가는 미국경기의 하향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Microsoft 및 AT&T 등 미국 비금융 주요 기업들의 실적발표에 영향을 받겠지만 서브프라임 사태가 빨라도 2008년 중반 이후에나 개선될 것으로 전망되고 아시아 시장으로부터의 추가적인 자금이탈 가능성 등도 제기되고 있어 하향 리스크가 클 것으로 예상됨

o Citigroup의 분석가(Chu)는 12월 중순 이후 아시아시장에서의 자금이탈 규모는 약 US$34억으로, 지난 2001년 9.11사태 이후 아시아시장으로부터 11주간 동안 이탈한 자금규모(US$115억 정도)를 가정해 본다면 앞으로도 US$80억 정도가 추가로 이탈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함.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산출하는 글로벌 주가 지수는 1∼6월에 20.9% 떨어졌다. 사진=로이터/연합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산출하는 글로벌 주가 지수는 1∼6월에 20.9% 떨어졌다. 사진=로이터/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주가지수 기자] 전 세계 주식시장이 올 상반기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 물가 급등과 급격한 금리 인상 여파로 역대 최악 수준 성적을 기록했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산출하는 글로벌 주가 지수는 1∼6월에 20.9% 떨어졌다고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2000년대 초반 닷컴버블 붕괴나 2008년 세계 주가지수 금융위기 당시를 넘어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하락률이다.

이 지수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2020년 1분기에 22% 이상 떨어졌다가 그해 2분기에 20% 가까이 급반등했지만 올 상반기에는 흘러내리기만 했다.

미국 증시의 경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상반기에 20.6% 급락, 1970년 이후 52년 만에 최악의 상반기를 보냈다. 특히 경기에 민감한 소비주와 기술주의 주가 하락폭이 컸다.

상반기 미국 증시에서 소비주로 분류되는 종목들의 시가총액 합계는 약 1조8000억달러(약 2325조원) 줄었다.

이 중에서도 경기민감 업종으로 분류되는 S&P 500 임의소비재 업종 지수는 상반기에 33.1% 떨어져 상반기 기준 역대 최저 수익률을 기록했다. 같은기간 S&P 500 업종별 지수 중 가장 부진했다.

이 지수 종목 58개 중 55개가 하락한 가운데 온라인 쇼핑몰 엣시가 67% 추락해 가장 많이 떨어졌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2분기에만 22.4% 급락,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부진했다고 미 CNBC 방송이 전했다.

전기차 기업 테슬라는 2분기에 2010년 기업공개(IPO) 후 분기 기준으로 최대인 38% 가까이 하락했고, 아마존·알파벳(구글)·마이크로소프트(MS)의 2분기 주가 하락률도 각각 35%, 22%, 17%에 이르렀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스톡스 600은 2분기에 9% 하락, 2020년 코로나19 확산 이후 최악의 분기를 보냈다고 CNBC가 보도했다. 상반기 전체로는 16.6% 떨어졌다.

주식뿐 아니라 세계 채권 시장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등의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 행진의 여파로 매우 저조했다.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올해 들어 약 1.5%포인트 올라 1994년 상반기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고 국채 가격은 약 10% 떨어졌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가상화폐 시장도 2분기에 주가지수 큰 타격을 받았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3월 말 약 2조400억달러(약 2636조원)에 달했던 전체 가상화폐 시총은 이날 현재 8900억달러(약 1150조원)대로 쪼그라들었다.

가상화폐 시장은 지난 5월 초부터 한국산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와 자매코인 루나의 실패 등으로 부실이 드러나고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 비판까지 나오면서 투자 심리가 얼어붙은 상태다.

세계 증시, 상반기 성적표 '역대 최악' . 글로벌 주가지수 21%↓

자산가치 하락 및 인플레이션 이미지[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2월 24일) 장기화, 물가 급등과 이에 따른 급격한 금리 인상의 여파로 올 상반기 전 세계 주식시장이 역대 최악 수준의 성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는 블룸버그ㆍ로이터통신, CNBC 방송 등 외신을 인용,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산출하는 글로벌 주가지수 주가 지수는 1∼6월에 20.9% 떨어졌다고 1일 보도했다.

이는 2000년대 초반 닷컴버블 붕괴나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를 넘어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하락률이다.

 뉴욕증시는 상반기를 결산하는 30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함에 따라 52년만에 최악의 실적을 보였다. 사진=CNN

이 지수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2020년 1분기에 22% 이상 떨어졌다가 그해 2분기에 20% 가까이 급반등했지만, 올 상반기에는 흘러내리기만 했다.

미국 증시의 경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상반기에 20.6% 급락, 1970년 이후 52년 만에 최악의 상반기를 보냈다.

특히 경기에 민감한 소비주와 기술주의 주가 주가지수 하락폭이 컸다.

 대형주 위주의 S&P500지수가 상반기 기준 1970년이후 52년만에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자료=월스트리트저널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상반기 미국 증시에서 소비주로 분류되는 종목들의 시가총액 합계는 약 1조8000억달러(2325조원) 줄었다.

이 중에서도 경기민감 업종으로 분류되는 S&P 주가지수 500 임의소비재 업종 지수는 상반기에 33.1% 떨어져 상반기 기준 역대 최저 수익률을 기록했다.

또 이 기간 S&P 500 업종별 지수 중 가장 부진했다.

이 지수 종목 58개 중 55개가 하락했으며, 이중 온라인 쇼핑몰 엣시가 67% 추락해 가장 많이 떨어졌다.

미국 뉴욕의 나스닥[로이터=연합뉴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주가지수 2분기에만 22.4% 급락,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부진했다고 CNBC 방송이 전했다.

전기차 기업 테슬라는 2분기에 2010년 기업공개(IPO) 후 분기 기준으로 최대인 38% 가까이 하락했고, 아마존·알파벳(구글)·마이크로소프트(MS)의 2분기 주가 하락률도 각각 35%, 22%, 17%에 이르렀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로고[연합뉴스 자료 사진]

범유럽 지수인 유로스톡스 600은 2분기에 9% 하락, 2020년 코로나19 확산 이후 최악의 분기를 보냈다고 CNBC가 보도했다. 상반기 전체로는 16.6% 떨어졌다.

국내에서도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는 올해 상반기 각각 21.66%, 27.91% 떨어졌다. 증시 시가총액은 반년 새 2650조원에서 2161조원으로 489조원이 사라졌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코스피, 장중 2,300 붕괴…연저점 경신/출처=연합뉴스

세계 채권 시장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등의 공격적 기준금리 인상 행진의 여파로 매우 저조했다.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올해 들어 약 1.5%포인트 올라 1994년 상반기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고, 국채 가격은 약 10% 떨어졌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가상화폐 시장도 2분기에 큰 타격을 받았다.

비트코인 비롯한 가상화폐 가치 급락[AP=연합뉴스 자료 사진]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3월 말 약 2조400억달러(2636조원)에 달했던 전체 가상화폐 시총은 이날 현재 8900억달러(1150조원)대로 쪼그라들었다.

가상화폐 시장은 지난 5월 초부터 한국산 스테이블 코인 테라USD(UST)와 자매코인 루나의 실패 등으로 부실이 주가지수 드러나고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 비판까지 나오면서 투자 심리가 얼어붙었다고 외신은 덧붙였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